화성시 병점역 일대, 청년창업 ‘메카’로 거듭난다

경기 화성시 병점역 일대 노후된 원도심이 청년 창업의 중심지이자 문화, 스마트 기술의 메카로 거듭난다.
화성시에 따르면 국토교통부 ‘2020년 도시재생뉴딜사업’에 병점역 일원이 선정되면서 국·도비 216억원을 확보하고, 2021년부터 2025년까지 5년간 약 1092억원이 이 지역에 투입된다.


사업대상지인 병점동 347-2번지 일대 17만4000㎡은 병점역세권이자 동부출장소가 위치해 동부권 교통·행정의 중심지였으나, 동탄 신도시와 병점복합타운 등 인근 지역의 대규모 개발사업으로 상권 위축 등 쇠퇴기를 맞았다.


화성시는 ‘다시 뛰는 병점’을 주제로 한국토지주택공사, 도시재생지원센터, 주민 등과 함께 창업문화복합센터 조성부터 ▲침체된 상권회복 ▲주거환경개선 ▲스마트기술 도입 ▲공기업과 협업한 공공주택 확충사업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동부권 재생 활력터 ‘다시 뛰는 병점’ /사진=화성시

우선 창업문화복합센터는 한국토지주택공사의 창업지원주택 150호와 함께 청년창업지원공간, 문화콘텐츠랩, 작은도서관, 공공청사 등을 갖추고 지역의 활력을 이끄는 거점 공간으로 활용된다.


인근에는 맛남의 광장이 조성돼 청년 상인 창업 공간과 지역 예술인을 위한 누구나 공연장, 스트리트 갤러리, 테마광장이 마련된다. 침체된 상권 회복을 위해는 상생협력상가 조성부터 상가 컨설팅과 지역 특색을 살린 병점 페스티벌 개최, 가로환경 개선 사업 등이 추진된다.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집수리 지원 사업과 커뮤니티센터가 건설돼 공동육아나눔터, 스마트 돌봄공간, 마을 목공소, 행복주택 50호도 조성된다.

시는 가로등과 주차시스템, 물품보관소, 수요맞춤형케어서비스, AI통합돌봄 서비스, 스마트 포털 등에 첨단기술을 활용해 더욱 편리하면서도 세심한 배려가 있는 주민생활 환경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서철모 시장은 “병점 도시재생뉴딜사업은 그간 신도시 개발에 가려졌던 원도심을 되살리고 공동체를 회복하는 사업”이라며 “주민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해 도시계획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