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대한민국 40대가 사는 법’ 발간

하나은행 100년 행복연구센터는 생애금융보고서 ‘대한민국 40대가 사는 법(머니편), 주린이가 되기로 작정하다’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40대는 우리 경제와 가계의 중심축이며, 특히 40대 초반은 금융자산 만들기의 마지노선으로 생애 자산관리에서 매우 중요한 시기다. 그런데 최근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자산관리 지형이 급변하는 상황에서 이들 역시 금융투자에 관심이 높아졌다.

이에 연구센터는 서울 및 지방 4대 광역시에 거주하는 40대를 대상으로 자산관리에 대한 생각의 변화를 살펴봤다.

40대의 돈, 투자로 머니 무브(Money Move)는 계속된다. 40대 소득자 중 78.2%는 이미 주식, 채권, 펀드 등을 보유한 금융투자자다. 그런데 이들 중 절반 이상(57.4%)은 앞으로도 투자 규모를 늘릴 계획이다.

투자자가 아닌 경우에도 61.0%는 ‘자금·시간·정보 부족’이 해소되는 등 여건이 허락하면 투자를 시작한다는 생각이다.

‘저금리 지속’과 ‘투자를 안 하면 목돈 마련이 쉽지 않을 거라는 생각’이 투자를 확대한 가장 큰 이유다. 더불어 40대 초반은 ‘주택(부동산) 등의 가격 상승’, 40대 후반은 ‘향후 가구소득이 그리 늘지 않을 것’을 투자 확대 이유로 들었다.

40대의 투자 확대는 최근 1∼2년 사이에 두드러졌다. 투자자 중 절반(43.6%)은 최근 1∼2년 사이에 투자를 확대했다.

15.0%는 최근 1년 사이 처음 투자를 시작했다. 38.0%는 최근 자신의 리스크 선호도가 바뀌었다고 답했는데, 보수적으로 바뀐 경우(12.0%)보다 공격적으로 된 경우(26.0%)가 배 이상 많다.

종전보다 공격적으로 된 데에는 지속되는 저금리와 함께 최근 증시 활황의 영향도 컸다. 4명 중 1명(24%)이 ‘투자 기회(타이밍)를 찾으면서’ 자신의 리스크 선호도가 높아졌다고 답한 것이다.

특히 소득수준이 높을수록(9∼10분위) 투자 기회를 찾은 영향이 컸다. 리스크 선호도가 높아진 경우 직접투자를 선호했고, 금융투자상품 중에서는 ETF에 대한 관심이 높다.

최근 투자 움직임에도, 투자손실 감수 의향이 낮은 투자자가 대다수인 현실이다. 투자자 2명 중 1명(54.5%)은 여전히 ‘투자원금 보전’을 원하거나 ‘-5% 미만’의 손실을 감수할 수 있다고 응답했다.

‘-10% 이상’의 손실도 허용하겠다는 공격적인 투자자는 15.8%에 불과했다. 투자 규모 확대에 따르는 리스크에 대한 이해와 관리 해법 등, 보수적인 투자자에 맞춘 관리전략이 필요한 셈이다.

100년 행복연구센터는 투자 경험과 리스크 선호도에 따라 40대 조사대상을 구분한 결과, 안정형 투자자(22%)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고 밝혔다.

투자는 하지만 원금손실은 그리 원치 않는 경우로, 이들에게는 ‘금리+α’ 수준 수익률의 저리스크 상품 중심이 돼야 한다.

최근 1년 이내에 투자를 시작한 ‘금융투린이’는 8%를 차지했는데, 투자 의욕이 높고 한국형 빅딜과 글로벌 4차 산업 등 미래 성장형 투자 테마에 관심이 큰 반면 손실 감수 의향은 대부분이 ‘-10% 미만’으로 제한적이다.

이들은 해당 투자 테마의 개별주식보다는 공모펀드나 ETF를 활용한 분산투자와 투자 시기를 분산한 적립식 투자부터 시작할 필요가 있다.

이원주 하나은행 연금신탁그룹장은 “40대는 평생 가져갈 재산형성 시기이면서 자녀교육, 주택마련, 끝나지 않은 자기 계발 등 여러 인생 과제에도 놓인 만큼 세심한 투자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