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守岩칼럼> 한국 대기업 총수들의 국제적 위상과 사법 리스크

바이든최태원 화상면담SK그룹, 미국에 29조원 추가 투자

수암(守岩) 문윤홍 大記者/칼럼니스트

“잘가요, 토니”
백악관에서 손을 흔드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두 팔을 흔들며 화답하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모습이 담긴 사진이 재계에서 화제다. 이 사진은 바이든 대통령이 백악관을 방문한 최 회장과 화상 면담을 가진 뒤 발코니에 나와 최 회장 일행에게 손을 흔들며 인사하는 모습을 공식 트위터 계정에 올린 것이다.

최 회장은 바이든 대통령과의 화상 면담에서 미국에 220억달러(약 29조원)를 신규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7월26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백악관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화상 면담을 갖고 향후 대미(對美) 투자 및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SK의 대미 투자가 미 핵심 산업 인프라와 공급망 강화에 기여하는 것은 물론 일자리 창출에도 도움이 된다고 보고, 적극 지원을 약속했다. 최 회장이 이날 220억달 규모의 대미 신규 투자를 포함해 300억달러에 가까운 투자 계획을 밝힘에 따라 향후 한·미(韓美) 양국의 경제협력이 한층 가속화될 전망이다.

최 회장은 “한·미 양국은 21세기 세계경제를 주도할 기술과 인프라 구축을 위해 힘을 모으고 있다”며 “이같은 협력은 핵심 기술과 관련한 공급망을 강화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SK는 투자를 통해 미국의 제조업 경쟁력 강화와 혁신, 일자리 창출 등에 적극적으로 기여할 것이며, 더불어 미 행정부의 적극적인 지지와 협력으로 함께 번영할 수 있다는데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SK그룹이 220억달러 규모의 투자를 추가로 단행할 경우 미국 내 일자리는 2025년까지 4000개에서 2만개까지 늘어날 것”이라면서 SK그룹의 투자에 여러 차례 “땡큐”를 연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생큐 토니(최 회장의 영어 이름)!”를 10여 차례 연발하며 “역사적 발표”라고 추켜세웠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화상면담을 하고 있는 최태원 SK그룹 회장

SK그룹이 단행키로 한 220억달러 규모의 신규 투자는 ▲반도체 ▲전기차 배터리 ▲그린 ▲바이오 등 4대 핵심 성장동력 분야에 집중돼 있다. 최근 발표한 전기차 배터리 분야 70억달러 투자까지 감안하면 향후 대미 투자 규모는 300억달러에 달한다. 이 가운데 150억달러는 반도체 R&D 협력과 메모리 반도체 첨단 패키징 제조 시설 등 반도체 생태계 강화에 투자된다. 또 세포·유전자 치료제 분야에 20억달러, 첨단 소형 원자로 등 그린에너지 분야에 50억달러의 신규 투자가 단행될 예정이다.

이번 반도체 R&D 투자는 단순히 미국 내 일자리 창출에만 그치지 않고, SK하이닉스의 기술력 강화로 이어져 결국에는 메모리 등 한국 반도체 산업의 본질적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역할을 할 것이라고 SK그룹은 강조했다. 또한 SK그룹이 전기차 및 그린에너지 분야에 대규모로 투자할 경우 SK와 협력 관계에 있는 한국의 소부장(소재·부품·장비 업종)기업이 미국에 진출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할 수 있다는 점에서 미국 시장 진출과 국내 기업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수 있다. 이처럼 SK그룹은 대규모 대미 투자로 생산거점을 확보하고, 바이든 미 행정부는 일자리가 창출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는 것은 한미 양국의 대표적 ‘윈-윈(Win-Win) 경제모델’이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바이든은 미국 대통령이자 세계 대통령이다. 이런 바이든 대통령이 국내 재계 2위 그룹 총수에게 연신 감사를 표명한 것이다. 최근 코로나에 걸린 80대 고령 대통령이 화상 면담을 마친 뒤 돌아가는 최 회장 일행을 배웅하는 사진은 그의 진정성을 그대로 느끼게 해준다. 이 한 장의 사진은 기업인의 위상을 새삼 돌아보게 한다.

한국에서 기업인들은 ‘환대의 대상’인가. 그렇지 않은 측면이 강하다. 요즘 기업 대표들은 불안감을 호소한다. 전세계적으로 몰아닥친 경제 위기 때문만은 아니다. 각종 규제로 자칫 범법자로 몰릴 수 있어서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의 조사 결과를 보면 16개 부처의 경제 관련법 301개 중 징역·벌금 등 형벌 조항이 6568개나 된다. 정권이 바뀔 때마다 사정기관의 타깃이 되기도 한다. 정권이 두 번 바뀌었는데도 기업 총수가 여전히 형집행 중이라 경영에 차질을 빚는 기업도 있다.

대기업들이 해외 투자에 나서는 것은 큰 시장, 다양한 세제 혜택, 우수한 기술력 확보 등 경제적 요인이 클 것이다. 하지만 이런 규제 리스크 또한 해외 투자로 눈길을 돌리게 하는 요인이라는 점을 무시할 수 없다. 일자리를 만들고 세금을 내는 기업인들이 대우를 받지 못하는 사회 분위기도 여전하다. 국회의 국정감사가 있을 때마다 줄줄이 불려 나가는 대기업 총수들의 사진이 대표적이다. 그런데 바이든 대통령을 향해 두 팔을 흔들며 환하게 웃는 최 회장의 모습을 국내에서는 보기 힘든 이유다.

수암(守岩) 문윤홍 大記者/칼럼니스트
moon4758@naver.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