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 폭락 루나·테라, 거래중단·상폐…’코인판 리먼사태’ 되나

루나 맡기면 연 20% 이자폰지 사기논란에 물량 쏟아져권도형 사과

350억달러에 육박하던 국산 코인 ‘루나(Luna)’의 시가총액이 1주일 만에 99% 증발하면서 가상화폐 시장이 얼어붙었다. 루나는 ‘한국판 머스크’로 불린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가 개발한 코인으로 기존 금융권을 부정하면서 이름을 알렸다. 최근 가상화폐 하락에도 나홀로 상승하며 세계에서 주목받기도 했다. 하지만 하루아침에 폭락하면서 업계에선 “사실상의 폰지 사기이다. 코인업계의 리먼브러더스 사태”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전세계 코인거래소, 루나·테라 거래중단·상장폐지권도형 내 발명품 모두에 고통 줘 비통

전세계 주요 가상화폐 거래소가 최근 99% 이상한 폭락한 한국산 코인 루나와 테라USD(UST)에 대한 거래중단과 상장 폐지 조치에 나섰다.5월13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대형 가상화폐 거래소인 OKX는 테라폼랩스가 발행하는 UST를 상장 폐지했다. 또 테라 생태계 코인인 루나, 앵커, 미러와 관련된 파생상품도 퇴출했다. FTX는 파생상품인 루나PERP를 상장 폐지했고, 크립토닷컴은 루나, 앵커, 미러의 거래를 중단시켰다. 미국 최대의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도 5월27일부터 거래 정지에 나선다고 블룸버그 통신은 전했다.세계 최대의 가상화폐 거래소인 바이낸스는 테라폼랩스의 블록체인 네트워크 폐쇄에 따라 루나와 UST에 대한 현물 거래를 중단했다가 이날 재개했다.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들도 루나를 잇달아 상장 폐지하고 있다. 고팍스는 16일 오후 3시부터 루나와 테라KRT(KRT)에 대한 거래를 종료할 예정이며, 업비트는 20일 오후 12시부터 BTC마켓에서의 루나 거래를 종료한다.

루나와 테라(Terra)는 애플 엔지니어 출신인 30살 권도형 최고경영자(CEO)가 설립한 블록체인 기업 ‘테라폼랩스’가 발행하는 가상화폐다. 테라는 미국 달러화 등 전통자산과 1대 1 가치 연동을 목표로 하는 스테이블코인이며, 루나는 소각을 통해 테라 가격의 안정성을 확보하는 코인이다.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CEO)

권도형 테라폼랩스 CEO가 한국산 코인 루나와 테라USD(UST) 폭락 사태와 관련해 사과했다. 권 CEO는 5월13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지난 며칠간 UST 디페깅(1달러 아래로 가치추락)으로 엄청난 충격을 받은 테라커뮤니티 회원과 직원, 친구, 가족과 전화를 했다”며 “내 발명품(루나·UST)이 여러분 모두에게 고통을 줘 비통하다”고 전했다. 그는 “탈중앙화 경제에선 탈중앙화 통화가 마땅하다고 생각하지만 현재 형태의 UST는 그런 돈이 아닐 것이라는 점이 확실하다”고 스테이블 코인 UST의 실패를 인정했다.

이어 “나를 비롯해 나와 연계된 어떤 기관도 이번 사건으로 이익을 본 게 없다”며 “나는 (폭락 사태) 위기에 루나와 UST를 팔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 지켜야 할 것은 테라 블록체인 공간을 가치있게 만드는 커뮤니티와 개발자들”이라며 “우리 커뮤니티가 앞으로 나아갈 최선의 길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다시 일어설 방법을 찾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루나는 애플 엔지니어 출신인 권도형 대표와 티몬 창업자인 신현성 의장이 공동 창업한 테라폼랩스가 발행한 코인이다. 테라폼랩스는 이중토큰시스템을 도입해 스테이블코인인 테라USD(UST)와 루나를 알고리즘으로 연동해 운영하고 있다.

창업자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 MS·애플 엔지니어 출신의 수재바이낸스 등 투자 받으며 주목

  • 물거품되는 코인 기축통화의 꿈

5월12일 가상화폐 시황 사이트 코인게코에 따르면 루나는 이날 오후 3시 기준 0.3달러로 전날 같은 시간보다 96.8% 폭락했다. 1주일 전에 비해 99.7% 떨어진 가격이다. 국내 가상화폐거래소 업비트와 빗썸, 코인원, 코빗, 고팍스는 일제히 루나를 투자유의종목으로 지정해 입출금을 막았다.

‘루나 쇼크’로 전체 가상화폐 투자심리가 위축됐다. 비트코인은 전일 대비 8.0% 하락하면서 지난해 7월 이후 처음 3만달러 선이 깨졌다. 이더리움(-17.6%), 리플(-24.0%), 에이다(-26.0%), 솔라나(-29.0%), 도지코인(-23.0%) 등도 급락했다. 루나는 지난 4월만 해도 15달러에서 119달러로 9배 가까이 오르며 역대 최고가 행진을 이어왔다. 2022년 들어 비트코인을 비롯한 암호화폐가 30% 이상 떨어지는 동안 고공행진을 이어오면서 세계 코인 시총 8위에 오르기도 했다.

글로벌 가상화폐 업계는 루나 개발자인 권 대표에 주목했다. 1991년생인 권 대표는 대원외국어고를 졸업하고 미국 스탠퍼드대에서 컴퓨터공학을 전공했다.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마이크로소프트와 애플의 엔지니어로 일하다 2018년 신현성 티몬 창업자와 함께 테라폼랩스를 창업하며 루나와 스테이블코인 ‘테라’를 내놨다.

창업 당시에도 가상화폐업계의 집중적 관심을 받았다. 두나무의 자회사인 두나무앤파트너스가 초기 자금을 댔고, 세계 최대 가상화폐거래소인 바이낸스도 시드 투자에 참여했다. 루나는 2022년 들어 지속된 코인 하락에도 상승세를 이어가며 기존 금융권을 부정하는 코인으로 세계적인 이목을 끌었다. 권 대표는 국내 언론과 접촉을 끊고 트위터를 통해서만 소통하면서 ‘한국판 머스크’로 불렸다. 최근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증권법 위반 혐의로 소환장을 발부하자 거꾸로 SEC를 상대로 소송을 내면서 유명해지기도 했다.

  • 폰지 사기논란 불거져

루나는 미국 달러와 1대1 교환이 가능한 테라의 가치를 떠받치기 위해 만들어진 코인이다. 테라는 현금이나 국채 같은 안전자산을 담보로 발행해 투자자를 보호하는 스테이블코인과 달리 자체 발행한 코인으로 떠받치는 구조다. 1테라의 가치가 1달러보다 떨어지면 테라 보유자는 테라폼랩스에 테라를 맡기고 1달러어치 루나를 받아 이득을 챙길 수 있다. 투자자들이 테라를 사서 테라폼랩스에 팔면 시중에 도는 테라의 공급량이 줄기 때문에 가격이 다시 올라 1달러에 맞춰지는 방식이다. 즉 테라를 사들이기 위해 루나를 찍어내는 구조다. 따라서 루나를 시중에 풀어도 공급량이 늘어도 루나의 가치가 떨어지지 않으리란 신뢰가 뒷받침돼야 한다.

권 대표는 디파이(탈중앙 금융)인 ‘앵커 프로토콜’을 통해 루나의 가격을 떠받쳤다. 앵커 프로토콜은 투자자가 루나 등 가상화폐를 맡기면 연 20%의 이자를 지급하는 디파이 서비스다. 투자자는 루나를 담보로 맡기고 시가의 60%까지 테라를 대출받아 이를 앵커 프로토콜에 예치하고 연 20%의 이자를 받아 수익을 낼 수 있다. 이 앵커 프로토콜에 맡겨진 테라가 전체 테라 발행 물량의 70%를 넘어섰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런데 최근 가상화폐 투자심리가 악화하자 문제가 생겼다. 5월10일 테라의 가치가 일시적으로 1달러보다 떨어지자 루나가 공급됐지만, 예전과 달리 루나 가격이 폭락하는 일이 벌어졌다. 루나의 가치가 더 빠르게 떨어지자 루나를 찍어내서는 테라의 가치도 지탱할 수 없게 되는 악순환에 빠졌다. 이를 지켜본 테라 보유자들도 테라를 투매하면서 테라의 가치도 덩달아 추락했다. 이른바 ‘죽음의 나선(death spiral)’이다.

루나가 폭락하면서 루나 시총이 테라 시총보다 줄어든 것도 불안 심리에 영향을 줬다. 루나만으로는 테라 투자자들의 현금화 수요를 감당할 수 없게 된 것이다. 앵커프로토콜이 여기에 기름을 얹었다. 테라의 가치가 폭락하면서 앵커프로토콜에 루나를 맡긴 투자자들이 루나를 서둘러 빼내 팔았고, 루나의 가치 폭락에 영향을 줬다. 테라는 앵커프로토콜을 통해 60%의 레버리지가 일어난 상황이었기 때문에 더 큰 타격을 입었다. 테라와 루나 투자자들이 함께 패닉에 빠지면서 코인업계의 ‘뱅크런’이 본격화한 것이다.

  • 루나 더 찍어내겠다” VS “가상자산 시스템 위험 보여줬다

권 대표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루나와 테라의 하루 교환 한도를 지금보다 4배 늘리겠다고 했다. 루나를 시중에 4배 더 풀고 테라를 더 소각하겠다는 의미이다. 루나 투자자들은 당연히 손실을 보는 수순이다. 권 대표는 루나 투자자들에게 “이 방법밖에 없으니 참아달라”고 했다. 테라 애널리틱스에 따르면 루나는 11일과 12일 이틀간 21억980만 개의 물량이 풀렸다. 기존 발행 물량(3억8600만 개)의 6배에 달하는 규모다.

스테이블코인에 대한 규제 필요성도 제기되고 있다. 언제든 테라처럼 ‘뱅크런’을 당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셰러드 브라운 미국 상원 은행위원회 위원장은 “규제되지 않는 금융 시스템이 얼마나 위험한지 보여줬다”며 “만약 규제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전체 금융 시스템에 대한 위협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국산코인 루나 99%이상 폭락가상화폐시장 침체기 들어서나업비트·빗썸 등 입출금 중단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와 스테이블 코인인 테라USD(UST) 가격이 최근 며칠 새 99%나 폭락하면서 시장 내 불안이 커지고 있다. 국내 거래소들은 해당 종목을 유의 종목으로 지정하고 입출금을 제한하는 등 조치를 취했다.

5월13일 오후 3시께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 BTC마켓(비트코인으로 가상화폐 거래)에서 1루나 가격은 0.00000003BTC(약 1원)으로, 지난 6일 0.0021BTC(약 8만4000원)에서 99.999%이상 하락했다. 이달 1일만 하더라도 루나는 10만원대에 거래됐으며, 6일 즈음부터 하락하다 9∼10일 폭락했다. 이에 업비트와 빗썸은 5월11일 루나를 유의 종목으로 지정했고, 이날 입출금을 중단했다.

빗썸에선 루나 가격이 2700원대를 나타내고 있다. 11일부터 신규입금이 제한된 영향이다. 코인원과 코빗도 5월10∼11일 입출금을 중단했으며, 국내외 추이를 모니터링 한다는 방침이다. 루나와 테라는 애플 엔지니어 출신인 30살 권도형 최고경영자(CEO)가 설립한 블록체인 기업 ‘테라폼랩스’가 발행하는 가상화폐다. 테라는 코인 1개당 가치가 1달러에 연동되도록 설계됐다.

하지만 최근 테라 시세가 1달러 아래로 내려가며 자매 코인인 루나가 급락했다. 이에 테라가 또 하락하는 악순환인 ‘죽음의 소용돌이 현상’에 말려들면서 이같은 대폭락 사태가 발생했다.

가상화폐 시장에선 시가총액 10위권에 들었던 종목이 한 번에 무너지면서 발생한 투자 심리 위축이 다른 종목들로까지 번질 우려도 커지고 있다. 루나발 폭락으로 손실을 본 투자자들이 비슷한 성격의 알트코인을 매도하면서 시장 전반의 하락을 가속화할 수 있다는 점에서다. 심지어 업계에서는 가상화폐 시장이 본격적 침체기에 접어들 가능성까지 나온다. 권 대표가 테라를 지원하기 위해 만든 비영리단체 ‘루나파운데이션 가드’가 수십억 달러 상당의 비트코인을 보유 중인데, 테라 유동성 공급을 위해 비트코인을 대량 매도할 수 있기 때문이다.

수암(守岩) 문윤홍 大記者/칼럼니스트 moon4758@naver.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