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매출 감소 소상공인에 100만원 지급

추경 11239억 편성, 민생·방역·안전 등 3대분야 중점재창업 업주, 신규채용 땐 150만원

서울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체계 전환과 민생회복을 지원하기 위해 1조1239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마련했다. 이번 추경안에는 올해 본예산에 반영되지 못해 오세훈 서울시장이 일명 ‘지못미(지켜주지 못해 미안해) 예산’으로 지적한 사업들이 일부 포함됐다.

3월17일 서울시에 따르면 올해 서울시 1차 추경안은 ▲민생과 일상의 회복(4248억원) ▲방역(2061억원) ▲안심·안전(1130억원) 3대 분야에 중점을 두고 있다.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확진자 수가 폭증해 민생경제의 어려움이 계속되고 있고, 코로나19 방역체계 전환으로 재택치료 등 새로운 방역수요가 급증한 상황 등을 고려해 조기 추경을 단행했다는 설명이다. 결산 전인 3월 추경을 발표한 것은 2020년 이후 2년 만이다.

시가 추경안에서 가장 집중한 것은 민생회복 분야다. 시는 정부의 손실보상 사각지대에 있는 경영위기업종 소상공인 약 8만개소에 일상회복지원금 100만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연매출이 10% 이상 감소한 업종이면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재창업 소상공인 업체가 신규 채용 시 150만원의 고용장려금을 지원하고 최대 300만원까지 한계 소상공인 재기 지원, 온라인 판로개척 지원, 무급휴직 지원금 최대 150만원 지급 등도 추경안에 포함됐다. 재택치료자의 생활지원비 지급을 위한 재원 1679억원도 이번 추경을 통해 확보한다.

아울러 재택치료자들의 24시간 의료상담 및 의약품 처방을 위한 ‘재택관리지원 상담센터’ 운영비(49억원)와 오는 9월까지 생활치료센터·격리시설 운영비(156억원) 등에도 투입한다. 재택치료자 동거가족을 위한 안심숙소(2개소 143개실)도 새롭게 운영한다. 임산부 1인당 70만원의 교통비 지원(100억원)과 1인 가구 안심환경 조성(24억원) 등 사회적 안전망 확충에도 추경 예산을 투입한다. 특히 이번 추경안에는 올해 예산에 온전히 반영되지 못한 오 시장의 공약 사업 일부가 포함됐다. 상생주택(민간참여 장기전세주택) 시범사업에 40억원을 편성했고 서울런 플랫폼 구축(32억원), 수변공간 조성(21억원), 청년 대중교통 요금 지원(78억원) 사업비가 포함됐다. 수암(守岩) 문 윤 홍 大記者/칼럼니스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